호주현지통신원 > 생생현지소식" />
  • 왜 호주퍼스트인가?
  • 호주유학박람회
  • 호주엿보기
  • 호주워킹24시
  • 공지사항
  • 할인정보
  • 생생경험담
  • 사무실소식
new
hot
무료수속신청 1:1맞춤상담신청
레전드,역대급패키지 호주퍼스트 빵빵한 혜택!!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업무대행 10,000 호주워킹홀리데이 정보 다 퍼주마! 세미페어 안심보장패키지 호주폭탄할인

생생경험담
게시판 뷰
제 목 [케언즈-SPC] 기회의 땅 호주의 "JOB"
학 교 SPC 지 역 케언즈(Cairns)
작 성 일 15-03-10 12:15 작 성 자 스카이2 조 회 49,785

호주에서 일을 크게 나눌 때에는 몇가지 기준이 있어요.

1. 농장/공장 & 시티잡

2. 텍스잡(오지잡) / 캐쉬잡(아시안잡)

3. Full time/ Part time/ Casual


농장/공장의 경우에는 보통 세컨드 비자를 획득하기 위해서 가거나 농신이라는 꿈을 안고 떠나는 사람들이 많아요. 

하지만 제 주위 사람들이 많이 농장으로 떠나는 것을 봤지만 자신들의 기대와는 다른 상황에 직면하고 

많이들 고생을 하는 것을 봤어요. 보통 농장의 경우에는 시급제와 능력제 두 개로 나뉘어요. 

시급제는 말그대로 자신이 일을 한 시간만큼의 돈을 받는거에요. 

보통 시급은 19~21불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능력제의 경우에는 농작물의 상황에따라 수시로 변하고 그래서 정확한 척도가 없네요. 

시급 20불이라고 생각했을 때 보통 한국에서 생각하게 되면 금방 부자가 될 수 있을꺼라고 생각해요. 

하루 6~7시간씩 주 5~6일 일하면 600~900불을 벌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현실은 달라요.

일거리를 그렇게 많이 주지 않아요. 제 주위 친구들을 봤을 때도 주에 2~3일 일을 하고 나머지는 쉰다고 그러네요. 

거기에 주마다 방세내고 숙소에서 농장까지 픽업비내고하면 손에 떨어지는 돈은 얼마 안된다고 하네요. 

또한 세컨드 비자를 얻으려면 세컨드 비자 발급 가능한 농장에서 88일을 일해야 하는데 

주에 2~3일씩 일하면 6달정도 걸린다고 생각하시면 되요. 

공장의 경우에는 세커드 비자 발급을 해주는 곳이 농장에 비해 많지는 않지만 돈은 모으기 좋다고 알고 있어요. 

공장도 시급이나 능력제가 있는데 보통 시급제가 많은 거 같네요. 

공장은 농장과 달리 시간을 많이 보장해주기 때문에 보통 주에 700불 이상씩은 버는 거 같네요. 물론 텍스떼기 전입니다. 

농장과 공장의 경우에는 거의 다 텍스 잡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텍스잡이란건 자신의 주급에서 텍스를 떼고 나머지 돈을 자신의 은행 계좌로 이체 시켜줍니다. 

하지만 우리들이 내는 텍스는 텍스리턴을 통해서 거의 다 돌려 받을 수 있어요. 일종의 저축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시티잡은 말그대로 농장이나 공장으로 가지않고 시티에서 머물면서 그 근처에서 일하는 거에요. 

저는 케언즈라는 시티에서 살고 있어요. 시티에 아시아계통의 일자리들은 보통 10~12불 사이에요. 

호주 최저 임금이 15.96불인걸 가정하면 완전 불법이에요. 

그래서 아시안잡들은 캐쉬잡(주급을 그냥 현금으로 바로 줌)이라고 불려요. 

왜냐하면 최저임금도 안되는 돈으로 사람을 쓰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런 캐쉬잡이라고 하려고 사람들이 몰려요. 

보통 캐쉬잡을 하는 사람들은 우선 시티에 처음 도착해서 돈이 없어서 최소한 먹고 살 돈은 벌면서 오지잡 구직활동을 해요. 

그래서 아시아계통의 레스토랑을 보면 구인광고가 그럭저럭 자주 올라오는 것을 볼 수 있어요. 

아시안 잡의 좋은 점은 오지잡에 비해 주에 일하는 시간을 많이 준다는 거에요. 

그래서 오지잡의 비해 좀더 돈의 흐름을 알기가 쉬워요. 케언즈에서 오지잡으로 들어가는 건 성별의 구분이 딱 나뉘어요. 

아마 다른 도시도 그럴꺼에요. 

여자들의 경우에는 대부분 리조트나 호텔의 하우스 키핑으로 들어가고 

남자들의 경우에는 레스토랑, 리조트, 호텔 등의 키친핸드 쪽으로 많이 들어갑니다. 

시급은 최소 15불 이상으로 생각하시면 되요. 오지잡의 경우 주에 25시간 미만으로 줍니다.

호주에서는 일의 시간에 따라 풀타임, 파트타임 그리고 캐쥬얼로 나뉘어요. 

풀타임은 주에 38시간이상 꾸준히 일하는 것을 말해요. 파트타임은 말그대로 요일하고 시간때가 정해져 있는 것을 말해요. 

캐쥬얼의 경우에는 시간이 들쑥 날쑥 일하는 곳의 바쁨의 정도에 따라 시간이 엄청 달라져요. 

그래서 시급은 캐쥬얼>파트타임>풀타임의 개념이지만 총 소득의 경우에는 풀타임>파트타임>캐쥬얼 식이에요. 

풀타임 잡의 경우에는 워홀러들이 거의 잡기 힘든데 사실이에요.

 풀타임잡같은것을 할라면 뭔가 기술을 가지고 있어야 할 수 있는 데 

보통 워홀러들은 기술이라는 것을 가지고 있지 않기에 파트타임이나 캐쥬얼로 일을 하게 되요.

이제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느낀 것들 알려드릴게요.

1. 호주에서 인맥 중요합니다. 특히 좋은 일거리 일수록 인맥을 통해서 주고 받고 합니다. 

자신이 하던 일을 자신이 떠날 때 지인에게 인계하고 가고 그런식이 되풀이 됩니다. 

좋은 잡을 잡으시려면 인맥을 많이 많드세요.

인맥 만드는 방법으로는 한인 교회/ 쉐어하우스 메이트/ 한인잡 동료들 등이 있어요. 

저도 개인적으로 학원친구가 아침잡을 줘서 아직까지 일하고 있어요. 

오지잡이긴 하지만 주에 시간을 얼마 안줘서 돈벌이는 잘 안되지만 방세내고 먹고 살만큼은 나오네요.


2. 시간과 돈이 있다면 오지잡에 이력서를 뿌리고 연락이 올 때까지 기다리세요. 

저 같은 경우도 여기저기 이력서 뿌려놓고 연락오기까지 2~3주 걸렸네요. 

한창 일할 땐 3잡까지 뛰었었는데 너무 일만하는 생각이 들어서 하나 관두고 현재는 투잡하는 중이에요. 

오지잡이라고 영어에 주눅들지 마세요. 최소한의 영어만 해도 구할 수 있어요. 

주인들도 우리가 네이티브정도 되는 걸 바라는 건 아니에요. 저 같은 경우도 영어 잘 못합니다. 

그런데도 한창 할 때는 비록 3개다 키친했드였지만 다 외국인들하고 일했었어요. 

처음 일할 때 걔네들이 뭐라고 하는지 알아 듣기도 힘들었어요. 

호주와보시면 정말 다국적사람들이 많아서 호주영어 미국영어 영국영어 아시아계통 영어 등을 많이 듣게 되실꺼에요.

이건 그냥 시간이 해결해줘요. 듣다보면 각 국적별로 발음이 약간이 다르다는걸 느끼게 되고 

그 후로는 그나마 다 알아듣지는 못해도 어느정도 알아들을 수 있어요


3. 돈을 목적으로 오신분들은 아침/저녁잡으로 두개를 구하셔서 일만하세요. 

영어 공부하러 오신분들은 먹고 살수 있을정도로만 아침잡하나 구하시고 영어 공부하세요. 

두개다 하시는 건 솔직히 무리에요. 둘다 실패할 확률이 높아요.

차라리 초반에 돈을 모아서 나중에 어학원이나 들어가서 공부를 하는 편이 일과 공부를 병행해서 하는 것보다 좋은거 같아요.

호주 물가 비싼 나라입니다. 특히 필리핀에서 연수하고 오시는 분들 처음와서 멘붕당합니다. 

기본적인 당일 치기여행도 10만원 가까운 돈이 들고 마트가서 몇개 안샀는데도 3~5만원이 나오고 그럽니다. 

하지만 어느정도 괜찮은 일자리를 구하고 생활하다 보면 오히려 시급대비 물가가 한국보다 쌉니다. 

더구나 밖에서 밥같은거 먹지않고 사다 해먹고 아니면 일구한곳에서 해결하고 하다보면 돈 생각보다 많이 안들어요. 

모두들 호주에 와서 자신들이 생각한 삶을 성공시켜 나가길 소원합니다.


밑의 사진은 제가 일하는 호텔의 직원 식당이에요. 호텔의 경우 레스토랑보다 직원 복지가 좋다는 점!


밑에 보시는 거는 텍스잡으로 일하실 경우 페이슬립이라고 해서 주마다 얼마를 벌었는지 얼마나 일을했나 

세금은 얼마인가를 알아 볼수 있는거에요. 제가 일하는 두 곳에서 하나씩 가져온거에요.





게시물수 3,611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사진 제목/내용 작성자 날짜 조회
3611

[브리즈번]EC어학원 - 마운틴쿠사

골코 여행을 갔다 와서 즉흥적으로 차 있는 친구와 연락을 해서 다 같이 드라이브를 가게 되었다. 밤에 하는 드라이브를 좋아하기도 하고 더 놀고 싶은 마음도 있어서 졸라서 가게 되었다. 친구는 무게라를 가고 싶어 했지만 어쩌다 보니 그냥 가까운 마운틴 쿠사에 갔다. 마운틴 쿠사는 예전에 여행사 끼고 무게라 갔을 때 한 번 봤었는데 여행사 시간에 맞추지 않고 우리가 원하고 싶을 때 갈 수 있었다… [더보기]

한지 04-14 457
3610

[브리즈번]EC어학원 - 골드코스트 여행 ᥿…

골드코스트 여행 (첫 트레인, 트램)   골코를 예전에 한 번 간 적이 있지만 차를 타고 가서 트레인 타고 간 적은 여태까지 한 번도 없었다. 13주차가 돼서야 드디어 첫 트레인과 첫 트램을 타보았다. 원래는 친구들과 브리즈번 근교의 섬에 놀러 가기로 했는데 날씨가 너무 안 좋기도 하고 예측이 힘들어서 다른 친구들이랑 같이 해서 그나마 가기 만만한 골코로 경로를 바꿨다. 굉장히 … [더보기]

한지 04-10 458
3609

[브리즈번]EC어학원 - 캠브리지

기대를 갖고 들어온 캠브리지가 생각보다 너무 실망스러워서 요즘 어떻게 해야 될지 잘 모르겠다. EC 학원에 캠브리지 코스가 있는 학원은 시드니 학원이랑 멜번 학원이다. 브리즈번 EC에는 없었는데 올해 사람이 최소인원 10명이 채워지면 캠브리지 브리즈번을 개설한다고 하였고 초반에는 모우기 조금 힘들었지만 10명 거뜬히 넘겨서 캠브리지 코스를 개설하였다. 그리고 브리즈번 EC 캠브리지 첫 코스… [더보기]

한지 04-06 463
3608

[브리즈번]EC어학원 - RSA

RSA   드디어 RSA를 따게 되었다. 내가 일하는 곳은 술집은 아니지만 그래도 주류를 취급하기 때문에 RSA가 반드시 필요했다. RSA를 따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지만 문제는 내가 학생비자로 왔다는 것이다. 학생비자는 비자 성격상 학업에 열중해야 한다는 이유로 온라인 RSA 취득이 금지 된 지 조금 되었다. 처음에 온라인 RSA를 따려고 하다가 사이트들의 문구가 이상해서 검색을 해… [더보기]

한지 04-04 496
3607

[브리즈번] EC - 호주 영양제

호주 영양제   호주 간다 하면 영양제 많이 사먹고 사오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호주는 영양제가 많고 싸다고 한다. 한국에서 영양제를 챙겨먹지 않았었기 때문에 가격이 얼마나 싼지는 잘 모르겠지만 종류가 많다는 것은 여기서 가끔 장 보면서 잘 느낄 수 있었다. 콜스, 울월스에서도 진열장 한쪽이 쭉 영양제임을 쉽게 볼 수 있고 전문적으로 파는 곳 케미스트 같은 곳을 가면 정말 영… [더보기]

한지 04-02 491
3606

[브리즈번]EC어학원 - 호주 권태기

이제 호주 온지 반 정도 되어가고 있다. 요즘 기분이 우울하다 거나 많이 힘들어 하는데 원래 타지로 이렇게 어학연수든 워홀이든 해서 오면 3개월, 6개월 이 정도 텀으로 권태기가 많이 온다고 했다. 나도 3개월 정도 되어 가는데 처음에 들었을 때 권태기가 왜 와 안 오겠지 했던 나의 마음은 온데 간 데 없어졌고 요즘 정말 너무 힘들어 하고 있다. 그 이유가 뭔지 생각해 보았는데 이쯤 되니 여기서 만… [더보기]

한지 03-31 499
3605

[브리즈번]EC어학원 - 첫 버스 체험기(런컨)

첫 버스 체험기(런컨) 브리즈번 와서 경험 했던 것이 페리 밖에 없던 내가 드디어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나는 시티에 살고 있고 시티에 살면서 느낀 건 생각보다 시티에는 맛집이 많이 없다는 것이다. 유동인구가 많아 아무래도 빠르고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스시나 패스트푸드점이 많고 그게 아니면 대부분 술집 겸용의 한식집들뿐이다. 아직 대중교통을 사용해 본 적이 없… [더보기]

한지 03-30 473
3604

[브리즈번]EC어학원 - 캠브리지

캠브리지 드디어! 내가 한 달이 넘도록 원하고 원하던 캠브리지 수업이 시작 되었고 이곳에 들어올 수 있었다. 아직 첫 주 밖에 되지 않아 친구들도 아는 친구들이 몇 없고 선생님도 말이 무척 빠른 선생님이라 적응 하는 데에 한 주를 다 썼다. 책은 아쉽게도 돈 주고 사거나 월~목 오후 수업 다 듣는 애들에게만 제공이 되어 아닌 애들은 프린트로 받았다. 괜히 뒤쪽 앞쪽 넘기지 않아도 되고 가벼워… [더보기]

한지 03-27 485
3603

[브리즈번]EC어학원 - New year fireworks

New year fireworks 저번 크리스마스 때 불꽃 축제에 이어 NEW YEAR 불꽃 축제도 싸뱅에서 진행된다. 이번 NEW YEAR 불꽃 축제는 크리스마스 불꽃 축제보다 더 스케일이 크다고 하니 너무 기대가 되었다. 아이들과 가족들이 함께 보기 쉬운 오후 8시랑 20년 넘어가는 12시 두 번에 걸쳐 불꽃 축제를 진행한다. 인파가 많은 걸 생각하면 두 번에 나눠 하는 것도 정말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 집에… [더보기]

한지 03-25 495
3602

[브리즈번]EC어학원 - 첫 싸뱅 수영

첫 싸뱅 수영 저번 주, 이번 주 크리스마스, 연말, 연초 분위기로 2주 내내 매일 매일이 파티였다. 그리고 매일이 숙취로 힘들어 하고 있을 때 친구들과 내일 사우스 뱅크로 수영을 하자는 얘기가 나와서 즉흥적으로 약속을 잡았다. 사우스 뱅크 인공 비치에 구경, 발 담구는 정도로는 많이 와봤지만 수영 하러는 처음 가 보았다. 처음 수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숙취로 정말 힘겹게 일어나서 터벅터벅… [더보기]

한지 03-23 477
3601

[브리즈번]EC - 학원 홀리데이 끝, inter 끝, cambridge로

학원 홀리데이 끝, inter 끝, cambridge로   행복했던 일주일간의 학원 홀리데이가 끝났다. 학원 홀리데이와 함께 일도 홀리데이였고 심심할 줄만 알았던 일주일은 친구들과 함께여서 너무 행복한 기억만 갖고 보낼 수 있었다. 그리고 이번 주는 내가 학원에다가 10주 동안 요청했던 반 변경을 할 수 있는 주였다. 정확히 말하면 드디어 inter반이 끝나서 다음 주에는 우리 반 모두가 upp… [더보기]

한지 03-17 104
3600

[브리즈번]EC어학원 - 브리즈번의 크리스마스

브리즈번의 크리스마스   이번 주가 크리스마스 홀리데이이기도 하고 홀리데이 때 너무 할 게 없다고 들어서 원래는 한국에서 친한 언니와 함께 호주 밖으로 여행을 가려고 했다. 근데 지금 호주도 대학생들이 다 방학이기도 하고 동남아권 여행 성수기기도 해서 비행기 값이 너무 너무 비쌌다. 한국 왕복 비행기 값도 턱 없이 올랐는데 동남아도 가격이 똑같아서 포기했다. 다행히 이번… [더보기]

한지 03-05 163
3599

[브리즈번]EC어학원 - 학원에서의 반 변경 방법과 내 바람 정리

학원 반이 나랑 맞지 않는 것 같아서 항상 반을 바꾸고 싶어 했었다. 그저 무작정 영어 공부는 한국에서도 충분히 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어학연수 와서 제일 하고 싶었던 것은 회화를 정말 유창하게 늘리는 것이었다. 나의 시작 레벨은 intermediate이었고 아직까지 그 레벨에 있다. 더 말을 많이 잘 하고 싶은 욕심이 있어서 항상 반을 올라가고 싶었던 마음이 너무 컸었고 사람마다 말이 달랐는데 in… [더보기]

한지 03-02 163
3598

[브리즈번]EC어학원 - 오지 친구들 사귀게 되었다

오지 친구들 사귀게 되었다.   친구들이랑 저녁에 간단히 챠미에서 맥주를 먹기로 하고 챠미로 갔다. 나는 학원생이고 학생비자여서 한국인 워홀러들 보다는 학원 친구들이랑 더 자주 다니는데 우리는 챠미를 정말 자주 간다. 집에 초대가 되는 친구들도 있고 안 되는 친구들도 있어서 보통 간단히 만나서 맥주먹기에는 챠미가 정말 좋아서 챠미를 간다. 근데 내가 아는 한국 워홀러들은 … [더보기]

한지 02-28 136
3597

[브리즈번] EC어학원 - 일 시작

호주 올 때 학생비자로 온 이유는 일을 호주에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는 마음이 커서였다. 생활비가 내 생각보다 빨리 주는 와중에도 크게 일을 해야지 했던 생각은 없었다. 하지만 갑자기 일을 구해야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그 이유는 학원 친구들이 나랑 일본인 친구 한 명 빼고 갑작스럽게 일을 시작하게 되었던 것이다. 학원 후에 매일 만나던 친구들이 다 사라지게 되면서 시간이 너무 많이 비어 버렸… [더보기]

한지 02-26 137
3596

[브리즈번]EC어학원 - 도서관 방문

브리즈번 시티에서 사우스 뱅크로 가는 길에 다리가 있는데 다리를 바로 건너기만 하면 art gallery랑 museum이 있다. 이번 주에 museum에서 거미를 주제로 하는 전시회를 연다고 하길래 친구와 함께 방문했다. 살아 있는 거미는 무서워 하지만 어차피 박물관 안에 있기도 하고 징그러운 거미 아니면 보는 거에는 큰 겁이 안 나서 같이 보러 가기로 했다. 원래 계획에 없었다가 우연히 일본인 친구들과 … [더보기]

한지 02-21 125
3595

[브리즈번]EC어학원 - 일상 생활 & QUT 졸업식 구경

원래 단걸 좋아하는데 요즘 단 게 너무 땡겨서 친한 일본인 친구와 아는 언니와 함께 사우스 뱅크에 있는 초콜렛 피자를 먹으러 가기로 했다. 먹으러 가기 전에 학원 친구들 중에 단 걸 좀 좋아한다는 친구들한테 같이 가자고 물어봤는데 다들 초콜렛 피자는 너무 이상할 것 같다고 해서 다 거절당했다. 먹으러 가는 날 유독 너무 더워가지고 사우스 뱅크로 가는 다리를 건너는 데 정말 숨이 턱턱 막히고 힘… [더보기]

한지 02-18 127
3594

[브리즈번]EC어학원 - 공부방법

우선 아직 내 반이 나한테는 쉬워서 그런지 학원만 열심히 가도 아직은 공부에 큰 시간을 투자하지 않아도 되는 것 같다고 느끼고 있다. 근데 학원에서 모두 영어로 수업하기 때문에 수업 자체에 집중이 안 되면 그날 뭘 배웠는지도 모르기 때문에 학원에서 수업 시간만큼은 수업을 열심히 듣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느꼈다. 저번에 학원에서 너무 집중이 안 되서 하루 통째로 멍 때린 날이 있었는데 그런 … [더보기]

한지 02-14 203
3593

[브리즈번]EC어학원 - 도서관 방문

이번 주에 두 번째로 도서관을 방문하게 되었다. 한국 오기 전에 큰 결심을 했던 것은 호주가서 열심히 도서관을 이용하자였다. 일단 필리핀에 비해 자유시간이 많다는 것도 알았고 일을 할 계획도 없었으니 많이 남을 걸 알아서 남는 시간에 도서관에 가서 공부를 많이 해보자 였다. 하지만 그 계획은 시작되지 않았다. 그래도 계속 도서관을 생각하고 있었던 것을 일주, 이주? 전에 드디어 가보게 되었… [더보기]

한지 02-10 246
3592

[브리즈번]EC어학원 - 수업

Will/be going to/present continuous필리핀이나 호주 어학 연수 오기 전에 미래 시제는 무조건 will만 있을 줄 알았는데 필리핀에서도 그렇고 학원에서도 그렇고 미래도 미래별로 will만 쓰는 게 아닌 것을 알고 놀랬기도 했고 굉장히 헷갈렸었다.필리핀에서 공부할 때도 재밌었는데 브리즈번 학원에서 다시 공부하니 또 재밌었다.한번 공부 했던 거여서 처음보다는 덜 헷갈렸었고 수업을 잘 따라가서 … [더보기]

한지 02-06 245
3591

[브리즈번]EC어학원 - 호주에서의 영화

호주에 와서 두 번째 영화를 봤다. 처음에 봤던 영화는 같이 놀던 친구가 보고 싶다고 해서 갑작스럽게 영화관을 가게 되었다. 처음 가 본 영화관은 사우스뱅크의 영화관에 갔는데 호주 물가에 겁먹어있던 것 치곤 영화표가 한국보다 싸서 신기했었다. 그리고 싸우스 뱅크의 다른 상영관을 보지 않아서 비교할 순 없겠지만 내가 봤던 영화관은 스크린이 아이맥스 마냥 굉장히 컸었다. 그리고 신기 했던 … [더보기]

한지 02-04 371
3590

[브리즈번]EC어학원 - 블랙프라이데이

블랙프라이데이 호주의 블랙프라이데이는 11/29일부터 시작해서 당일만 하는 곳도 있고 며칠 동안 계속 하는 곳도 있다. 한국도 블랙프라이데이 때 세일 폭이 커서 사람들이 쇼핑을 많이 했지만 호주 블랙프라이데이는 세일 폭이 한국보다 훨씬 크다고 하였다. 이번 주 내내 길거리의 가게들에 블랙프라이데이 전단지가 크게 붙어있었는데 내 친구들도 뭐 살지 이것저것 찾아보고 있었다. 원래 한국에 … [더보기]

한지 01-15 353
3589

[브리즈번]EC어학원 - Gold Coast 여행

Gold Coast 일요일날 당일치기로 골드 코스트를 갔다 왔다. 차 있는 친구가 있어서 편하게 차타고 왔다 갔다 할 수 있었다. 가까울 줄 알았는데 그래도 생각보다 거리는 있었다. 처음으로 가보는 비치이기도 하고 친구들이 골코 너무 여유롭고 이쁘다고 해서 기대를 엄청 하고 갔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바다 냄새가 나서 들떴었다. 서퍼들이 많이 있는 비치는 아니라고 했고 골코 유명 비치가 눈으로 … [더보기]

한지 01-13 357
3588

[브리즈번] ILSC 학원 - 학원 티쳐 와 학원 주변 건물

학원 티쳐를 소개를 해드릴고 합니다. 사진 처럼 현지 호주인이고 정말 유꽤하고 학생들에게 질문에 제대로 적극적으로 피드백을 해주기에 정말 가장 도움을 많이 받는 티쳐 중 한명입니다. 하나하나 직접을 쓴 글을 읽어 보시고 피드백을 하나씩 주시는게 너무 감사하고 글쓰기에서 문법을 교정도 해주시고 말을 할때 하나하나 틀린 문법이 있다면 교정도 해주기도 하고 아무래도 학원에서 가장 높은… [더보기]

JM 01-07 365
3587

[브리즈번] EC어학원- 파티

다른 학원 친구 파티 이번주는 호주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언니가 졸업하는 주다. 언니는 EC 학생은 아니고 시티에 있는 다른 학원생이다. 우리학원보다 규모가 조금 작은 걸로 알고 있지만 소수로 또 잘 놀러 다니는 것을 보면 규모가 작은 것도 좋다고 생각했다. 서로 학원은 다르지만 언니는 우리 학원 바비큐 파티에 몇 번 오고 나도 언니 노는 곳에 몇 번 가서 서로 친구들은 다들 잘 아는 상… [더보기]

한지 12-26 365
and or
  • home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