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왜 호주퍼스트인가?
  • 호주유학박람회
  • 호주엿보기
  • 호주워킹24시
  • 공지사항
  • 할인정보
  • 생생경험담
  • 사무실소식
new
hot
무료수속신청 1:1맞춤상담신청
레전드,역대급패키지 호주퍼스트 빵빵한 혜택!!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업무대행 10,000 호주워킹홀리데이 정보 다 퍼주마! 세미페어 안심보장패키지 호주폭탄할인

생생경험담
게시판 뷰
제 목 [시드니] sce college/ 호주에서의 한국음식
학 교 SCE 지 역 시드니(Sydney)
작 성 일 16-05-17 10:21 작 성 자 JulieChoi 조 회 2,246
저처럼 토종 한국 입맛을 가지신 분이 있을지 모르겠어요.
저는 밥먹을때 꼭 찌개가 있어야하고 라면을 먹어도 김치가 필요하고 스테이크로는 밥이 될수 없는 토종 한국 입맛을 가졌어요. 

뉴질랜드에서도 그랬지만 저는 늘 밥을 먹어도 한국식당에 가서 먹는 한식파인데요. 
호주에는 다양한 국적의 음식점이 있어요. 
스시집이 굉장히 많은것 같고 한식은 한국인이 많은 곳에는 있지만 
간혹 찾기 어려운 곳이 종종 있어서 시티에 사실 분들이나 스트라스필드 같은 한인타운에는 한식을 문제없이 매일 드실수 있어요.


하지만 한국에 있다가 호주를 처음오면 한식당에 들어가도 한국에서 저렴하게 먹을수 있던 음식을 
호주에선 훨씬 비싸게 먹는다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는데요. 시간이 지나면 익숙해지더라구요. 
저는 떡볶이를 좋아하는데 포장마차 떡볶이를 봤을때 비싸면 3~4천원이면 푸짐하게 먹을수 있던 것을 
여기서는 만삼천원정도로 먹게 되니 제 기분 이해하시겠죠? 

된장찌개도 기본 10불을 넘고 각자 취향에 맞는 음식은 한국에 비해 훨씬 비싸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호주에서 생활하다보면 한국음식이 그리워질때가 있는데 호주에서의 한식은 약간 부족한 면이 없지 않은것 같아요. 
예를들어 한국의 단골 식당의 맛이나 엄마가 해주는 음식같은거요.


저는 뼈다귀해장국이 먹고싶으면 스트라스필드에 가서 이모네해장국을 가고 
짜장면이 먹고 싶어도 스트라에 가는데요. 가격대비 맛이 괜찮고, 시티에도 저의 단골집이 있어요.
시티에 달링하버 근처에 코바우나 아리산, 밀레오레를 많이 가요. 밀레오레는 거의 맨날 가는 편인데요. 

곱창순두부가 굉장히 맛있고 반찬도 맛있는 편이여서 매일가는 편이에요. 
사진으로 첨부할껀데 제 고향이 평택인데 평택에 학땡이라는 분식점이 있는데 
쫄면순두부가 되게 맛있었는데 시드니시티에서는 곱창순두부에 빠져서 저의 단골 맛집이 되었어요. 

제 남자친구는 홍콩사람인데 한국여자친구가 한식없이는 밥을 잘 안먹어서 맨날 한식당에 가서 한식을 먹여요. 
가격을 대충 정리해 드리자면 곱창순두부는 13불, 떡볶이 15불, 해물파전 15불 등이며 
먹는 메뉴에 따라 다르지만 뚝배기로 개인당 먹는것은 거의 20불 안쪽인것 같고 
전골같은 여러명이 먹는거는 40~50불정도로 보면 될꺼같아요. 


콜라는 3불정도 하는데 콜스같은 큰 마트에서 많이 사다 놓으면 15캔이나 20캔에 10~20불 사이에 사니까 
1~2불정도로 콜라를 음식점보다는 저렴하게 구입이 가능하고 콜스 세일기간을 잘 노리면 득템이 가능해요. 
다음에는 패디스마켓, 홍콩홀리데이, 크리스마스 기간 세일등 여러종류에 대한 저의 호주생활을 알려드리려고 해요.

마지막으로 저는 한식을 자주 먹지만 남자친구가 홍콩사람이다 보니 중국음식이나 홍콩음식도 자주 먹는데요. 
가격은 일식이나 한식, 베트남누들 등이 저렴한 편이고, 중국음식은 아시아 음식 중 가장 비싸다는 생각이 들어요.
스시집이나 한식집은 거의 한국인이 주인이며 일하는 사람들도 한국인이니까 참고하셔도 될꺼같아요.
아래 사진은 밀레오레에서 먹은 어제 저녁과 가끔 집에서 먹는 중국식집요리와 홍콩음식사진입니다.

게시물수 3,537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사진 제목/내용 작성자 날짜 조회
3537

[시드니] ACCESS어학원 - 수업

  첫 날 레벨테스트를 보기 전 긴장했던 것이 어제 같은데 지금은 많이 적응하여 다양한 외국인 친구들을 사귀었습니다.이번주에는 지난주 레벨테스트에서 올라온 친구들도 많았고 새로들어온 친구들도 많았습니다.이번주에도 일본인 친구들이 많이 들어왔는데 아직까지 일본학생과 한국학생의 비율은 높은 편입니다.특히나 엘레맨트리부터 인터미디어 반에는 유독 일본과 한국학생 비율이 높습니다. &… [더보기]

핑쿠 04-16 101
3536

[케언즈]SPC어학원 - Port Douglas

안녕하세요!   오늘은 케언즈에서 아주 유명한 포트더글라스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포트더글라스는 호주 북쪽에 위치해 있는데요   SPC에서 1시간~1시간 30분 정도 진 곳에 있습니다.   포트더글라스는 휴양지로 굉장히 유명한 곳입니다.   많은 헐리우드 스타들의 휴양지로 유명한데요   또한  미국 전 대통령인 빌 클린턴의 휴양지로도 유명합니… [더보기]

하하호호메… 04-12 109
3535

[시드니] KAPLAN - 10주차 수업

higher intermediate 로 이동한지도 어느덧 4주차가 되었고 정말 많은 내용을 배웠지만 저의 스피킹은 늘 생각을 하지 않는 슬픈 현실얼른 네이티브 스피커 친구를 사귀어야 할텐데 그것도 쉽지 않네여 ㅠ ㅠ 이번주에는 형용사들에 대해 배웠어요형용사가 gradable, non-gradable 로 나뉜다는 사실조차 알지 못했었지만... 암튼 extreme adjectives에 대해 배울수 있었어요 어려움을 나타내는 표현들… [더보기]

킴찹 04-05 137
3534

NAVITAS ENGLISH - 수업 후기

첫날 오리엔테이션을 끝내고 두번째로 학원을 갔다.수업은 처음하는날이였기때문에 긴장이 됬었다.그래도 긴장반 설레임반이였다. 왜냐하면 외국인친구들이랑 원어민선생님이랑 수업을 할수있기때문이다.대부분의 학생은 남미학생들이였다. 콜롬비아 브라질이 대다수였다. 그리고 중동 대만 이렇게있었다. 나는 프리인터미디어였는데 테스트를 잘 못봤나보다... 그래도 수업분위기는 정말 좋았다! 친구… [더보기]

홍성 03-28 180
3533

ILSC어학원 - 수업 후기

  이번달 테스트는 총 3번에 걸쳐 진행이 되었는데요.  ILSC는 스피킹 테스트를 꼭 프리젠테이션으로 보나봐요~ 이번에도 ㅠㅠ 주제가 과거에 경험한 내용을 스토리로 만들어 발표하는 거였는데 저같은 경우에는 인도 배낭여행에 관한 스토리텔링을 준비했었어요.  기본적으로피피티에 워드가 많으면 감점요소고 친구들이 흥미를 가질만한 사진과 내용으로 구성하는게 점수가 높더라구요… [더보기]

에린 03-26 168
3532

[시드니] ACCESS 어학원 -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및 로열 보타…

  호주의 상징! 어느 가이드북 혹은 광고에서나 보던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를 보러가기로 했다.   나와 동행한 친구는 1년 전에 호주에 와본 적이 있는 친구이다.   친구말로는 그 친구가 시드니에 왔을 때는 하필 비가 많이 오던 시기라 흐린날의 오페라 하우스만 봤다고 한다.   우리는 서로 각자의 기대를 가지고, 오페라 하우스가 위치한 서큘러키역에 갔다. 오늘… [더보기]

핑쿠 03-22 169
3531

[멜번] ILSC 어학원 - English Communication 수업

이번주 English Communication 수업에서는 "Food" 관련 주제를 계속 이어 나갔다.  현재까지 배운 내용을 토대로 4명씩 조를 이뤄서 질문하고 싶은 문항 10개를 선정한뒤 Teacher 가 미리 다른 Class 에 양해를 구해서 Survey 를 진행하는 방식이었다, 질문은 대충 하기와 같았다.  1. 어떤 종류의 음식을 제일 좋아합니까? A - Spicy / B - Sweet / C - Savory, Salty  2. 밖에… [더보기]

LEEJIN 03-07 303
3530

[브리즈번]BROWNS어학원 - Job club

내가 이곳에 왔을 때는 영어 실력이 정말 끔찍해서 들으면 20퍼센트정도 이해하고 그 상황에 분위기에 맞춰 정말 단순한 단어들을 이용해서 대답을 하는 식으로 상대방과 대화를 나누었다. 심지어 맥도날드에서 햄버거 사는데도 당황하는 등의 정말 창피하기 짝이없는 과거였다. 그래서였는지 브라운즈의 매주 수요일 마다 있는 잡클럽이란 활동에 대해서는 일체 관심이 없었다. 왜냐면 일을 하려면 이곳에서… [더보기]

utamaru1 03-04 352
3529

[퍼스] NAVITAS - 슬랭 수업

오늘은 수업시간에 호주 슬랭에 대해서 배웠다!우리나라도 요즘 줄임말도 많이 쓰고 젊은 친구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단어가 많은거 처럼 호주도 정말 다양하다!오늘 호주 슬랭에 대해서 배우는데 새로운 과목을 배우는것 같았다..정말 뜻을 유추하기가 힘들고 신기했다!저번에 유투브에서 쌤이 호주 슬랭애 대해서 말하는걸 보았는데 오늘 티쳐한테 그 슬랭을 써봤더니 못알아 들었다 ㅎㅎㅎ 아마도 티쳐가 나… [더보기]

홍성 02-20 359
3528

[시드니] ACCESS 어학원 - 오후 수업

오후수업 시간에는 스피킹 위주의 수업이 진행되었다.   그것도 실생활에서 많이 활용 할 수있는 음식점, 길안내하기, 집구하기 등을 배웠다.   특히 음식점에서 직원과 고객으로 역할을 나누어 진행하였는데 나중에 아르바이트를 하게된다면 큰 도움이 될 것같다.   선생님께서도 중간중간 팀원들을 돌아가며 한명한명에게 질문을 해주신다.   선생님이 질문하시는 것들은 … [더보기]

핑쿠 02-15 364
3527

[시드니] ILSC_시드니 도서관 방문기

새로운 한주가 너무 정신없이 돌아가서 이제야 후기를 남깁니다.  시드니 시티에 있는 State Library of NSW.NSW주의 도서관을 갔었어요보타닉 가든 부근에 위치해 있어요 [출처] 시드니 시티 도서관, State Library of NSW|작성자 엣쥐 내부를 들어가보시면 카페테리아와 신관도 있는데 저는 운치있는 구관을 갔었어요.  사진처럼 엄청 웅장하고 옛스러운 건축과 … [더보기]

에린 02-02 394
3526

[케언즈]SPC- 발표는 어려워

오늘 소개해드릴 수업은 바로 발표 수업입니다.   어떤 발표를 하는걸까요?   지난주 수업 주제가 AQUIS 였습니다.   AQUIS는 케언즈에서 진행될 아주 큰 프로젝트인데요   아직 프로젝트가 진행이 될지 안될지 결정된것은 아닙니다.   케언즈에 엄청큰 리조트를 건설하고 그 리조트 안에는 다양한 시설과 카지노, 아쿠아리움 등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더보기]

하하호호메… 01-26 579
3525

[브리즈번]Browns 레벨 테스트 및 오리엔테이션

오늘은 처음 browns 어학원을 가는 날이어서 나의 영어 능력 수준을 확인하기 위해 간단한 시험을 치는 날이었다. 처음 가면 수속절차도 밟아야 해서 아침 8시까지 꼭 출석을 해달라고 했다. 그래서 아침 일곱시에 시내버스를 타서 Queen street (아래 사진의 쭉이어져 있는 길)에 도착했다건너편에 보이는 이 건물!!!! 이 건물이 바로 Browns 이다. 화살표에 보이는 자동문을 들어가 엘레베이터를 타고 1… [더보기]

utamaru1 01-22 633
3524

[멜번] ILSC 어학원 - Business English

이번주 Business English 수업에서는 competition & negotiation 이었다.  내가 competitive 한 사람인지에 대하여 확인하도 하였으며, 이에 대한 많은 관용표현들을 알아가고 실제로 대화에 응용해 보는시간을 가졌다. 또한 negotiation 에서는 서로 판매자와 구매자가 되어서 원하는 조건을 제시하고 contract 에 필요한 내용을 확인하고 서로 roll playing 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로 양… [더보기]

이진경 01-18 579
3523

[케언즈] SPC어학원 - Pronunciation

안녕하세요!   오늘은  SPC 발음 수업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SPC 수업 내용은 문법, 발음, 듣기 등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며칠전에는 발음 수업을 했는데요   정말 어려운것 같습니다.  Native처럼 말하기 정말 힘든것 같습니다. ㅋㅋㅋ   이번 수업 내용은 단어 90개를 주고 발음별로 구별하는 수업이였습니다.   9개의 모음 발음을 찾아… [더보기]

하하호호메… 01-12 594
3522

Navitas English - 학원 첫날 후기

  퍼스에와서 처음으로 나비타스를 가게되었다. 학원가기전에는 정신이없었다. 머무를곳도찾아야했고 밥도 챙겨먹어야했어서 타지에서 무언가를 한다는거 자체가 힘든일이였다. 그러다 월요일날 학원을 처음가게되었다. 나는 3달을 등록하였는데 3달동안 공부를 하고나서 정보도 얻고 그러고난다음에 일자리를 구하려고 3달을 등록한것이다. 아무튼 처음 학원에 찾아갔는데 찾아가는길은 어렵지않았다… [더보기]

홍성 01-09 615
3521

[케언즈]CCEB - 케언즈 연말 세일

케언즈는 나름 관광도시라 면세점과 각종 브랜드샵이 많은 편인데 ,  특히 크리스마스가 지난 12/26 부터 연말세일이 시작된다고 한다. 이들은 12/26일을  BOXING DAY라고 부르는데 호주에서 1년 소비량이 가장 많은 날이라고 한다. BOXING DAY라는 이름은 여러가지 설이 있으나  예전 봉건시대에 영주들이 크리스마스 파티를 끝낸후  26일에 농노들에게 남은 파티음식들을 … [더보기]

꼬운v 12-26 742
3520

케언즈 CCEB /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용갈라 포인트) 스쿠버 다…

그렇게 한 삼사십분을 달려 드디어 포인트에 도착했다. 도착하기 전까지는 기대에 부풀어 조류가 세다는 걸 생각하지 못했는데 막상 도착하고나니 정박한 보트의 흔들림을 보니  아 .. 보통이 아니겠구나 싶었다. 이래서 어드밴스드 이상만 다이빙이 가능하다 했구나 하면서 보트에서 포인트까지 연결해놓은 로프를 절대 놓치 말라는 경고를 되세기며 흔들리는 배에서 장비를 메고 입수를 시작했다… [더보기]

꼬운v 12-14 726
3519

[케언즈] CCEB -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용갈라 포인트) 스쿠버 …

그렇게 힘든 밤을 보내고 아침 여섯시에 사람들이  깨서 움직이는게 보여 우리도 숙소에 잠시 들어가 간단하게나마 씻고 래쉬가드로 옷을 갈아입었다. 그리고 일곱시쯤 리셉션으로 가서 다이빙전 작성해야하는 서류들을 작성하고 장비를 렌트했는데.. 우리는 여기서 또 유일한 개인장비인 마스크를 까먹어서 샵에서 주는 마스크를 써야했다.. 뭐 어차피 돈더내는건 아니니까 라고 생각했지만 이… [더보기]

꼬운v 12-10 712
3518

[케언즈] CCEB -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용갈라 포인트) 스쿠버 …

16:00-22:00 출발 6시간만에 용갈라 다이빙에 무사 도착을 하였는데 아... 정말 아무것도 없는 깡시골에  다이빙 숙소 역시 너무나도 고요했다.  예약할때 늦게 체크인 한다는 리마크를 했어야했는데,  이미 다이빙사무실 & 다이빙 숙소의 모든 불은 다 꺼져있고 우리는 일단 1차 멘붕이 왔다..  오면서 미리 얘기하지 못한것이 생각났는데 , 사실 그저 게스트 하우스라면 모… [더보기]

꼬운v 12-10 740
3517

[케언즈] CCEB -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용갈라 포인트) 스쿠버 … (1)

우리는 금요일 학원수업을 마친 후에 출발할 계획이라 버스는 포기, 렌트를 하기로 결정하고  숙소는 용갈라 다이빙의 게스트하우스와 같은 숙소를 이용하기로 했다. 이 결정이 추후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모르고... 아무튼 렌터카, 숙소, 다이빙예약 모두 다 예약을 마치고  다이빙 하는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다 드디어 출발하는 날이 되었다. 예상은 했지만 450km의 거리를 하루만에 운전하… [더보기]

꼬운v 12-06 674
3516

[케언즈] CCEB -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용갈라 포인트) 스쿠버 … (1)

케언즈의 가장 유명한 그래이트배리어리프는,  라군근처의 선착장에서 여러 회사 , 여러 타입의 페리로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는데 데이트립보트 혹은 1박2일 2박 3일까지도 연박으로도 리프 여행이 가능하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데이트립 보트밖에 이용하지 못해서 비슷한 포인트만 가본것이 못내 아쉬웠는데   선착장에서 페리로 가는 트립 외에도 갈수있는 이색 포인트가 … [더보기]

꼬운v 12-06 531
3515

[케언즈]CCEB - 케언즈 생활환경 (1)

호주는 많은 워홀러들이 왔다가  눌러앉아서 살고싶어하는 살기좋은 나라로 소문이나 있는데  그 이유중에 하나가 깨끗한 환경이 아닐까 싶다. 특히 한국은 계절관계없이 미세먼지에 시달리는 통에  파란하늘을 보기가 점점 어려워 지고 있어 더욱 그런 생각이 든다. 차를 타고 조금만 나가면 끝이 없는 초록색 벌판이 펼쳐지고, 케언즈만 해도 곳곳에 정말 잘 보존된 크고작은 생태계 … [더보기]

꼬운v 12-01 528
3514

[케언즈] CCEB - WATERFALL TOUR (1)

그렇게 이챔호수에서의 휴식을 마치고  다시 케언즈 시티로 돌아가는길,  커튼피그트리와 쿠란다 국립공원을 짧게짧게 들렸다. 이름도 생소한 커튼 피그 트리 . 이 공원에는 트리 캥거루가 산다고 하는데 운이 좋으면 캥거루도 만날 수 있다고 한다.  피그트리(무화과나무)의 씨앗이 HOST TREE(숙주나무) 의 가지에 떨어져  뿌리를 내리고 피그트리의 뿌리가 HOST TREE를 뒤덮어 … [더보기]

꼬운v 11-27 524
3513

[케언즈] CCEB- 케언즈 hartley's crocodile adventure (1)

그리고 정말 하루에 딱 코알라가 깨는 그 4시간중에 일부가 먹이를 먹는 이 시간이다 보니  모든 코알라가 깨서 활동하는 모습을 이때 볼 수 있다. 세상 느리게 움직이며 잠만자던 이녀석들이  밥시간이 되자 배가 고픈지 입을 아주 바쁘게 움직이며 유칼립투스를 얌얌거리고 허겁지검 먹어대는데 귀엽기가 정말 말도 못하다. 아.. 정말 다녀와서 한동안은 코알라코알라 거렸던것 같다 너무 … [더보기]

꼬운v 11-27 514
and or
  • home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