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왜 호주퍼스트인가?
  • 호주유학박람회
  • 호주엿보기
  • 호주워킹24시
  • 공지사항
  • 할인정보
  • 생생경험담
  • 사무실소식
new
hot
무료수속신청 1:1맞춤상담신청
레전드,역대급패키지 호주퍼스트 빵빵한 혜택!!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업무대행 10,000 호주워킹홀리데이 정보 다 퍼주마! 세미페어 안심보장패키지 호주폭탄할인

생생경험담
게시판 뷰
제 목 [시드니] sce college/홍콩홀리데이
학 교 SCE 지 역 시드니(Sydney)
작 성 일 16-05-17 10:25 작 성 자 JulieChoi 조 회 1,332
시드니에서는 홀리데이로 다른나라로 가는 사람이 종종 있는데요. 
저는 홍콩으로 홀리데이를 다녀왔어요. 
홍콩을 가게된 계기는 남자친구도 홍콩사람이지만 남자친구 때문에 
매주 수요일마다 중국인과 홍콩인들의 모임을 가게되서 친해진 중국여자인 친구가 먼저 제안을 해서 가게됐는데요. 


홀리데이로 주로 사람들은 멜번이나 퍼스, 브리즈번이나 골든코스트를 가거나 발리, 뉴질랜드로 많이 간다고 해요.
시드니에서 발리로 가는 비행기표값이 저렴한 편이라서 한국에서 발리가는 것보다 더 저렴하게 갈수 있어요. 
뉴질랜드는 3시간 30분 비행으로 시드니에서 오클랜드로 가는것이 
호주내 이동인 시드니에서 퍼스보다 더 짧은 비행시간으로 갈수 있어요. 


비행기표값은 시기마다 성수기 비성수기냐의 따라서 비행기값이 달라지고 빠른 예약으로 더 저렴하게 갈수 있어요.
호주에는 콴타스 항공을 주축으로, 제스타, 타이거 항공이 있는데 콴타스항공이 그래도 비싼편에 속해요. 
멜번은 연말을 피해서 여행하면 보다 저렴하게 갈수 있는데, 
저렴하게 가면 보통 30~80불 안쪽으로 비행기를 타고 이동이 가능해요. 


친구가 멜번으로 여행을 갔는데 한두시간정도면 비행기로 도착하지만 차로 이동하면 10시간이 소요된다고 해요.
저의 홍콩홀리데이를 말하자면 그렇게 좋진않았지만 저는 시드니에서 홍콩으로 갔다가 처음 여행지를 마카오로 갔어요. 
홍콩과 마카오는 페리로 1시간 정도면 도착을 하는데 홍콩과 마카오는 다른 나라여서 페리를 탈때도 여권검사가 필요한데요. 

홍콩이나 마카오는 한국을 기준으로 무비자 3개월이 가능하니 여행을 가고싶은 분은 참고하셔도 될꺼같아요.
마카오는 아시다시피 카지노의 나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많은 카지노들이 있어요. 
저는 갤럭시호텔에 머물면서 갤랙시카지노를 가봤는데요. 

한국인한테 가장 많이 알려진 카지노는 근처에 있는데 이름을 기억하지 못해서 넘어가고, 카지노에는 한국사람을 종종 찾을수 있었어요. 
하지만 마카오나 홍콩 음식이 저한테는 별로 맞지 않아서 홍콩을 제대로 즐기지 못했고, 
같이 갔던 친구가 중국인이다 보니 음식에 대한 견해가 커서 주로 현지음식만 먹었던 기억이 나요. 


마카오와 홍콩의 제가 생각하는 차이는 마카오의 호텔은 큰편이라면, 홍콩은 많이 작은편에 속해요. 
홍콩과 한국의 비슷한 점이라면 땅이 넓지 않아서 주거환경이 굉장히 외소해서 호텔 또한 굉장히 좁았어요. 
호주에서 같은값으로 집을 산다면 호주가 훨씬 크고 좋은 집을 구매할수 있다고 해요.

제가 착각했던 것중 하나가 홍콩 생각하면 쇼핑의 나라라고 생각했고 한국보다 싸다고 생각했지만 
제 친구가 말해준 것이 홍콩은 거의 모든 명품을 볼수 있는 나라여서 명품쇼핑하러 가는 곳이라고 하더라구요. 
서울에도 명품거리와 짝퉁시장을 볼수 있는것처럼 홍콩에서는 명품을 고를 수 있는 선택권이 많지만 비싸다고 할수 있고, 
짝퉁시장은 중국에서 짝퉁시장을 가서 경험했던거랑 비슷했던것 같아요. 
짝퉁시장갈때 여행객인걸 알면 더 비싸게 부른다고 해요. 홍콩과 마카오에 2주 여행을 다녀왔지만 호주와 한국이 그리웠어요. 


한국에서 호주로 오실 예정이신 분들은 꼭 화장품 스킨로션이나 크림, 자주쓰시는 메이크업용품들 많이 사오시는걸 추천드려요. 호주에선 한국의 미샤나 더페이스샵 토니모리는 물론 헤라는 못본것 같구 오휘나 한국 제품은 훨씬 비싸니까요.
홍콩은 다음에 꼭 제 친한 친구와 다시 한번 가보고 싶어요. 여행은 친한친구랑 가도 싸운다고 하죠? 

여행가시는 분들은 꼭 친한 친구랑 가셔야해요. 홍콩가는 비행기티켓은 왕복 120만원정도 였었구요. 
페리는 6만원정도 인것 같은데 간혹 옆에서 암표를 파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아무도 제재를 안해서 그렇게 표 구입하는것도 나쁘지 않은데 사기를 조심하세요.

게시물수 3,519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사진 제목/내용 작성자 날짜 조회
3519

[케언즈] CCEB -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용갈라 포인트) 스쿠버 …

그렇게 힘든 밤을 보내고 아침 여섯시에 사람들이  깨서 움직이는게 보여 우리도 숙소에 잠시 들어가 간단하게나마 씻고 래쉬가드로 옷을 갈아입었다. 그리고 일곱시쯤 리셉션으로 가서 다이빙전 작성해야하는 서류들을 작성하고 장비를 렌트했는데.. 우리는 여기서 또 유일한 개인장비인 마스크를 까먹어서 샵에서 주는 마스크를 써야했다.. 뭐 어차피 돈더내는건 아니니까 라고 생각했지만 이… [더보기]

꼬운v 12-10 4
3518

[케언즈] CCEB -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용갈라 포인트) 스쿠버 …

16:00-22:00 출발 6시간만에 용갈라 다이빙에 무사 도착을 하였는데 아... 정말 아무것도 없는 깡시골에  다이빙 숙소 역시 너무나도 고요했다.  예약할때 늦게 체크인 한다는 리마크를 했어야했는데,  이미 다이빙사무실 & 다이빙 숙소의 모든 불은 다 꺼져있고 우리는 일단 1차 멘붕이 왔다..  오면서 미리 얘기하지 못한것이 생각났는데 , 사실 그저 게스트 하우스라면 모… [더보기]

꼬운v 12-10 4
3517

[케언즈] CCEB -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용갈라 포인트) 스쿠버 …

우리는 금요일 학원수업을 마친 후에 출발할 계획이라 버스는 포기, 렌트를 하기로 결정하고  숙소는 용갈라 다이빙의 게스트하우스와 같은 숙소를 이용하기로 했다. 이 결정이 추후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모르고... 아무튼 렌터카, 숙소, 다이빙예약 모두 다 예약을 마치고  다이빙 하는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다 드디어 출발하는 날이 되었다. 예상은 했지만 450km의 거리를 하루만에 운전하… [더보기]

꼬운v 12-06 22
3516

[케언즈] CCEB -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용갈라 포인트) 스쿠버 …

케언즈의 가장 유명한 그래이트배리어리프는,  라군근처의 선착장에서 여러 회사 , 여러 타입의 페리로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는데 데이트립보트 혹은 1박2일 2박 3일까지도 연박으로도 리프 여행이 가능하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데이트립 보트밖에 이용하지 못해서 비슷한 포인트만 가본것이 못내 아쉬웠는데   선착장에서 페리로 가는 트립 외에도 갈수있는 이색 포인트가 … [더보기]

꼬운v 12-06 21
3515

[케언즈]CCEB - 케언즈 생활환경

호주는 많은 워홀러들이 왔다가  눌러앉아서 살고싶어하는 살기좋은 나라로 소문이나 있는데  그 이유중에 하나가 깨끗한 환경이 아닐까 싶다. 특히 한국은 계절관계없이 미세먼지에 시달리는 통에  파란하늘을 보기가 점점 어려워 지고 있어 더욱 그런 생각이 든다. 차를 타고 조금만 나가면 끝이 없는 초록색 벌판이 펼쳐지고, 케언즈만 해도 곳곳에 정말 잘 보존된 크고작은 생태계 … [더보기]

꼬운v 12-01 38
3514

[케언즈] CCEB - WATERFALL TOUR

그렇게 이챔호수에서의 휴식을 마치고  다시 케언즈 시티로 돌아가는길,  커튼피그트리와 쿠란다 국립공원을 짧게짧게 들렸다. 이름도 생소한 커튼 피그 트리 . 이 공원에는 트리 캥거루가 산다고 하는데 운이 좋으면 캥거루도 만날 수 있다고 한다.  피그트리(무화과나무)의 씨앗이 HOST TREE(숙주나무) 의 가지에 떨어져  뿌리를 내리고 피그트리의 뿌리가 HOST TREE를 뒤덮어 … [더보기]

꼬운v 11-27 84
3513

[케언즈] CCEB- 케언즈 hartley's crocodile adventure

그리고 정말 하루에 딱 코알라가 깨는 그 4시간중에 일부가 먹이를 먹는 이 시간이다 보니  모든 코알라가 깨서 활동하는 모습을 이때 볼 수 있다. 세상 느리게 움직이며 잠만자던 이녀석들이  밥시간이 되자 배가 고픈지 입을 아주 바쁘게 움직이며 유칼립투스를 얌얌거리고 허겁지검 먹어대는데 귀엽기가 정말 말도 못하다. 아.. 정말 다녀와서 한동안은 코알라코알라 거렸던것 같다 너무 … [더보기]

꼬운v 11-27 85
3512

[케언즈] CCEB - 케언즈 장보기 - 한인마트

케언즈 시티의 한인마트를 대략 소개하자면  총 세곳이 있는데,  1. 다모x 마트 2. 웰x 마트는 케언즈시티 울월스 근처에 위치하고 3.우x마트는 케언즈 센트럴(콜스) 에서 2블럭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세곳 모두 중심가에서 멀지 않아서 장보기도 좋고 특히나 이들 중 한곳에서는 $50 이상  구매 시 배달까지 해주는 서비스도 시작해서 뚜벅이 쇼퍼들에겐 아주… [더보기]

꼬운v 11-24 97
3511

[케언즈] CCEB - 케언즈 장보기 - 한인마트

콜스, 울월스에서 장보기 외에도  각종 아시아식재료를 살수있는 아시안푸드마트와 한인마트들이 이곳 케언즈에도 활성화되어 있다. 처음에는 왠지 한국보다 훨씬 비쌀 것 같다는 생각에  자주 가지 못했었는데 , 한국인이다보니 이것 저것 한국음식이 생각나는 것이 어쩔수가 없어 한번 두번 들리다보니 이제는 현지마트 한인마트 거의 반반 가게되는 것 같다. 그도 그럴것이 한인마트에서… [더보기]

꼬운v 11-24 100
3510

[케언즈] CCEB - 케언즈 장보기

다만 상대적으로 돼지고기가 싼 우리나라에 비해 이곳은 소,돼지,양고기가 대체적으로 비슷한 가격이다. 소가 돼지보다 비싸다는 생각 때문인지 돼지가 상대적으로 비싸다는 느낌이 들지만  우리나라 가격과 비교해보면 돼지고기 안심 500g이  5000-6000원 정도로 아주 저렴하다.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질좋고 값싼 호주산 고기를 실컷 먹을수 있으니 이보다 좋을 수가 없다.  … [더보기]

꼬운v 11-21 120
3509

[케언즈] CCEB - hartley's crocodile adventure

오로지 호주에서만 산다는 귀여움의 상징 코알라. 정말 보고싶었는데 호주에 온지 몇달만에야 보게되다니.. 잔뜩 기대했는데, 보자마자 너무너무 귀여워서  사진을 찍고 빙글빙글 돌며 한참을 구경했다. 하루에 4시간만 뺴고는 전부 잠을 자는 코알라 들이라  처음 봤을때는 대부분이 자고있었는데, 한놈한놈 자는 모습도 참 웃기다  마치 고주망태가 되서 자는 것처럼 가끔… [더보기]

꼬운v 11-21 113
3508

[케언즈] CCEB - 케언즈 장보기 2

특히 우리의 주식인 쌀은 양쪽 마트에서  번갈아가며 행사를 하기때문에  할인기간에 미리 사두는 것이 좋다.  그리고 다들 알고있듯이 호주 소고기는 퀄리티가 좋고 가격이 합리적이다. 다만 우리나라의 한우는 마블링이 있어 부드럽고 고소한 반면 호주 소고기는 보기에는 마블링이 많지 않아 다소 퍽퍽한 느낌인데  안심에 해당하는 아이필렛이나 꽃등심쯤에 해당하는 스카치… [더보기]

꼬운v 11-19 205
3507

[케언즈] CCEB - 케언즈 장보기

케언즈를 비롯하여 호주에서 유학하는 학생들 또는 워홀러들에게 가장 중요한 부분중의 하나가 바로 장보기이다.   방세를 제외한 생활비가 식비이기때문에    어떻게 식비를 쓰느냐에 따라 한달 생활비가 달라지는데,    호주는 인건비가 비싸서인지,    외식비용이 상당히 비싼편이다.   그에비해 식재료들, 고기를 비롯한 야채 쌀 등의    … [더보기]

꼬운v 11-19 184
3506

[케언즈] CCEB - HALLOWEEN PARADE

이번 할로윈데이는 수요일이라 학원에서 HALLOWEEN EVENT를 따로 준비했다.   개별적으로 할로윈 분장을 하고 온 학생들이   퍼레이드를 하고 그중 3명을 뽑아    각종 투어상품들을 나눠 주는 이벤트였는데    투어상품 가격이 $100 이상의 고가라 생각보다   많은 학생들이 참여했다.   어디서 그렇게 아이템들을 사는건지   각종 좀… [더보기]

꼬운v 11-08 261
3505

[케언즈] CCEB - HALLOWEEN COOKING CLUB

이번주는 할로윈데이를 맞이하여    CCEB에서 엑티비티 활동으로 쿠킹클럽을 진행하였다.   쿠킹클럽은 다른 엑티비티 보다 인기도 많고   아무래도 재료가 필요하다보니    선작순으로 12명 정원이 채워지면    그 이후 학생들은 다음 기회에 참여해야한다.   지난번 쿠킹클럽에 참여를 못한 탓에    이번에는 재빨리 참석을 눌러&nbs… [더보기]

꼬운v 11-08 220
3504

[케언즈] CCEB - FITZROY ISLAND

선착장에서 누드비치까지는 왕복 45분이라고 안내되어 있었는데 실제로 편도로 약 20 분정도 잡으면 충분했다. 우리는 반나절 투어였기때문에 시간이 그리 많지는 않아, 이동 시간 외에 스노쿨링만 한 3-40분 정도 하고  나머지는 사진찍고 옷갈아입고 하니 시간이 딱 맞았다. 아직은 케언즈가 여름시즌이 아니라, 날씨가 무척 좋았는데도 불구하고 바람이 차서 너무 춥지 않을까 했는데,  … [더보기]

꼬운v 11-06 197
3503

[케언즈] CCEB - WATERFALL TOUR

점심을 먹은 후 도착한곳은 Lake Eacham. Lake 라고 하기엔 너무나도 큰 규모에 도착하자마자 깜짝 놀랐다. 크레이터호 한가운데 위치한 Eacham은 면적이 4.89제곱키로미터 , 평균 수심이 65.5미터로 가장 깊은 수심은 80미터까지 된다고 한다. 이곳은 열대우림으르 빽빽히 둘러싸여져 수천마리의 동물들이 살고, 호수를 둘러싼 워킹트랙부터 호수 내 수영 및 카누 다이빙까지 다양한 레저를 즐길 수 있… [더보기]

꼬운v 11-06 186
3502

[케언즈] CCEB - hartley's crocodile adventure

아무튼 우리는 토요일 아침 간단히 삼각김밥을 만들어 시티에서 약 40분 정도 걸리는 하틀리로 향했다. 차를 픽업하고 마트도 잠깐들리고 하다보니  12시가 넘어 도착하였다. 하틀리는 시간별로 이벤트가 진행되어 원래는 11시 악어 먹이주기부터 보려고 했는데 아쉽게도 보지 못했다. 도착하기 전 코알라안고 사진찍기,  악어쇼 , 왈라비 먹이 주기 등 몇가지 참여할 행사를 미리 추려놓고… [더보기]

꼬운v 11-02 229
3501

[케언즈] CCEB - UPPER INTERMEDIATE / PHRASAL VERBS

DRESS UP : 옷을 입다. BRUSH ASIDE : 무시하다. FALL FOR : 믿다. MAKE OUT : 이해하다. CHASE UP : 추적하다. LEAVE OUT : 빠드리다. PUT OUT : 발표하다. GO DOWN : 감소하다. GET AWAY: 도망치다. GO AGAINST: 반항하다. 반대하다.   이중 FALL FOR 라는 PHRASAL VERB는 BELIEVE 와  똑같은 '믿다'라는 의미이지만,  일반적인 사실을 믿는 것이 아닌 사실이 아닌 상상이나&nb… [더보기]

꼬운v 11-02 229
3500

[케언즈] CCEB - 라군 FACILITY & BBQ

세번째, BBQ로 배를 채운 후 소화도 시킬겸, 에스플러네이드를 따라 가다보면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터가 여러곳에 준비되어 있고, 간이 운동기구, 미니 클라이밍 시설, 농구대, 발리볼네트,미니 축구대, 그리고 인라인가 스케이트보드 & 자전거를 타고  기술(?) 연습도 할 수 있든 보드파크가 있다. 모든 곳은 당연히 무료 이용이니 여러명이서 라군을 올때 공하나만 준비하면 된다. … [더보기]

꼬운v 10-30 241
3499

[케언즈] CCEB - hartley's crocodile adventure

케언즈온지 어느덧 네달이 다되어가는데,  이상하게도 기회가 없어 호주의 대표동물들을 아직도 한번도 보지 못했다. 케언지 시티 내 카지노건물 옥상에 작은 동물원이 있는데, 마음만 먹으면 갈 수 있다 생각하니 자꾸 미뤄지고, 막상 시간이 나도 이상하게 내키지않아 결국 여태껏 안가고 있었다. 사실 다녀온 친구들이나 추천해줬다면 냉큼 가봤을텐데,  주변에서는 이곳보다 포트더글라스… [더보기]

꼬운v 10-30 206
3498

[케언즈] CCEB GO BOWLING

우리는 비록 어두어지기 전이었지만  숙소에서 다소 거리가 있기에 우버 택시를 타고 갔다.  볼링장은 상당히 오래된 것 같았지만,  시설면에서는 나쁘지 않았다. 아마도 우리가 그시간 손님들 중에선 가장 어려보였고 다른 LANE은 오래된 단골인 듯 한 중년의 현지인 분들이 대부분이었다. 가장 좋았던 것은 간단한 스낵은 물론이고 피자와 치킨이 메뉴에 있어 식사도 함께 해결할 수 … [더보기]

꼬운v 10-26 331
3497

[케언즈] CCEB AFTER CLASS ACTIVITY

CCEB에서 진행하는 방과 후 ACTIVITY는  CLASS마다 편차가 있지만 GRAMMAR 나 PRONUNCIATION 과 같은 수업과 관련된 내용이 특히나 인기가 있다. PRONUNCIATION 수업은 꾸준히 인기가 좋아서  한달에 두세번씩은 꼭 프로그램이 있고, GRAMMAR는 이번이 두번째 수업이었다. 사실 어떤 내용을 할지 미리 알수가 없으나,  영어공부하는 사람이라면 다 느낄것이다. GRAMMAR는 언제나 익숙… [더보기]

꼬운v 10-26 322
3496

[케언즈] CCEB 라군 FACILITY & BBQ

두번째 무료시설 , BBQ 시설. 라군 에스플라네이드를 따라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아래 BBQ 시설은 하나의 시설안에 4개의 바베큐 틀이 있어  여러 사람이 이용해도 번잡스럽지 않고, 꽤 많은 양의 음식을 조리 할 수 있기 때문에 학원 학생들끼리도 자주 이용한다. 다만 이유는 알 수 없으나 각 틀마다 세기가 달라  네개를 다 이용할 필요가 없을 경우엔  조금이라도 쎈곳으로 선… [더보기]

꼬운v 10-23 367
3495

[케언즈] CCEB WATERFALL TOUR

그렇게 이챔호수에서의 휴식을 마치고  다시 케언즈 시티로 돌아가는길,  커튼피그트리와 쿠란다 국립공원을 짧게짧게 들렸다. 이름도 생소한 커튼 피그 트리 . 이 공원에는 트리 캥거루가 산다고 하는데 운이 좋으면 캥거루도 만날 수 있다고 한다.  피그트리(무화과나무)의 씨앗이 HOST TREE(숙주나무) 의 가지에 떨어져  뿌리를 내리고 피그트리의 뿌리가 HOST TREE를 뒤덮어 … [더보기]

꼬운v 10-23 367
and or
  • home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