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왜 호주퍼스트인가?
  • 호주유학박람회
  • 호주엿보기
  • 호주워킹24시
  • 공지사항
  • 할인정보
  • 생생경험담
  • 사무실소식
new
hot
무료수속신청 1:1맞춤상담신청
레전드,역대급패키지 호주퍼스트 빵빵한 혜택!!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업무대행 10,000 호주워킹홀리데이 정보 다 퍼주마! 세미페어 안심보장패키지 호주폭탄할인

생생경험담
게시판 뷰
제 목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레벨업테스트
학 교 Shafston 지 역 브리즈번(Brisbane)
작 성 일 19-05-30 14:49 작 성 자 이루림 조 회 225

사실 영어 공부를 손에 놓은지 4년 정도 되다보니 쉽게 알았던 단어나 문법들도 새롭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레벨 3 수업이 가끔은 너무 지루하고 쉽게 느껴지기도 했고

가끔은 새롭게 떠올라 다시 기억하고 배우느라 재밌게 느껴지기도 했다.

수업 내용 복습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가져온 토익 책으로 다시 기본기를 다지며

레벨 3 수업을 적어도 두 달은 듣고 기본기를 다시 탄탄히 다지는게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

근데 주변에서 이미 레벨 4로 올라간 친구들이 그렇게 크게 다를 것이 없으며

조금 더 심화된 내용을 배우는 것일 뿐이니 레벨 테스트를 치루라며

권유를 많이 했다. 그럴 때마다 난 레벨 3가 좋다며 마다해왔다.

레벨 업 테스트는 매주 목요일마다 자율적으로 치뤄지며

테스트를 원하는 사람은 간단한 종이만 작성하고 그 날 수업의 1시간은 테스트를 치는 시간에 투자한다.

수요일까지 그냥 마음을 접고 있다가

그 날 아침 당일 그냥 한 번 쳐보기라도 하자는 마음으로 그리고 같이 입학하고 같이 수업을 듣는

일본인 친구가 시험을 치르는 것을 보고 나도 자극을 받아

그 날에 바로 즉흥적인 시험을 치뤘다.

테스트는 그렇게 복잡하지 않다. 단 두 바닥의 페이지로 구성되어있으며 리딩, 라이팅, 클로즈, 리스닝, 헤드웨이, 스피킹

이렇게 여섯 파트로 나눠져있다. 클로즈는 글을 보고 빈칸에 들어갈 말을 유추해서 작성해야하는 주관식인데

다들 여기서 많이 떨어지고 가장 어려웠다.

라이팅은 3가지의 주제 중 마음에 드는 주제를 하나 골라 자율적으로 글을 쓰면 된다.

리딩10문제, 클로즈 10문제, 리스닝 10문제, 헤드위이 20문제 그리고 스피킹은 선생님과 1대1로 말하기를 진행하는 경우도 있고

이제까지의 수업 시간동안 선생님의 판단하에 테스트없이 통과에 동그라미를 쳐주시는 경우도 많다.

난 스피킹은 시험없이 통과됐고 레벨 업 테스트도 최종 통과했다.

별 생각없이 치뤘지만 통과되니 기분은 좋았다!

 

 

1.jpg

2.jpg

 

 

 


게시물수 3,563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사진 제목/내용 작성자 날짜 조회
3563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헬스장 끊기

    헬스장 끊기,   호주에는 그냥 가는 길 곳곳마다 아주 흔하게   헬스장을 볼 수 있다. 정말 헬스장 처럼 안생겼지만   헬스장인 곳도 많고 건물들이 다 크고 층이 없어서   내부도 크고 운동하는 사람들도 정말 많다.   저녁에 나가기만 해도 조깅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사람들이 여유로운 만큼 운동에 시간투자도 많이 하는 것같다.   집… [더보기]

이루림 07-18 5
3562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누사

누사 비치 가는 길, 여기도 가는 길 내내 들렀다갈 곳이 많다. 첫 번째 내린 장소는 낚시를 하는 사람들, 강아지와 산책하는 사람들, 우리처럼 차를 끌고 구경나온 사람들 등 다양한 사람들이 있었는데 정말 우연히도 바다에서 뛰노는 돌고래를 봤다! 처음에 바다 표면에 무언가를 봤을 때는 상어인가 했는데 머지 않아 두 세마리가 숨을 쉬러 뛰어 오르는 모습을 봤다. 돌고래를 본 것도 난생 처음인… [더보기]

이루림 07-12 18
3561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레벨업테스트

레벨 4에 온지 3주가 지나고 캠브리지 테스트에 도전해봤다. 사실 레벨 4에서 좀 지루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레벨이 쉬워서가 그렇다기보다 수업 전개 자체가 좀 널널한 느낌이었다. 캠브리지에 올라간 친구들이 하나같이 스피킹과 리스닝에 집중되어 있고 레벨 4보다 공부가 더 잘된다고 말하길래 더군다나 나는 학원이 이제 6주가량 밖에 남지않았을 때라 지루하게 학원생활을 보내기보다 효율… [더보기]

이루림 07-11 15
3560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영화보기

호주에서 첫 영화보기, 영어로 들어야하는데다 자막도 없어서 이해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나름대로 재밌게 잘 봤다. 한국 못지않게 영화관이 너무 잘 돼있어서 놀랐다. 의자도 크고 푹신했고 영화관도 여러군데 많이 있는데다 시설도 좋았다! 알라딘에 이어 한국영화도 벌써 2편이나 봤다. 여기서는 못 볼 줄 알았는데 개봉하길래 꼬박 꼬박 잘 챙겨봤다. 한국영화 보러가면 한국인들이 다 모이… [더보기]

이루림 07-08 28
3559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럭비

호주에서 매년 열리는 럭비같은 경기가 있는데 럭비는 아니고 호주만의 방식으로 변형된 경기다. 집 근처에 큰 경기장에서 이번 달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경기가 열리길래 룸메이트들과 표를 구매해서 보러갔다. 한 경기 당 47달러 정도로 싸진 않았다. 브리즈번과 다른 지역이 붙는 경기였는데 브리즈번 뿐만 아니라 호주 전역에 걸쳐 꽤나 인기있는 스포츠경기인 것 같다. 경기장이 정말 컷는데… [더보기]

이루림 07-02 12
3558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수업

사실 레벨 3에서는 선생님이나 수업내용이 좀 더 세세하게 하나씩 알려주는 기분인데 레벨4는 이미 그것을 다 안다는 과정 하에 많은 것을 생략하고 수업하는 느낌이다. 레벨 3보다 오히려 덜 어렵고 널널한 기분이 들어서 지루한 감이 없지 않아 있다. 레벨 3에서는 아는 것을 배워서 지루했지만 가끔씩 나오는 어려움에 할 만 했고 레벨 4는 어렵고 유용한 내용이 더 많지만 세세히 가르쳐 주지 않… [더보기]

이루림 06-27 139
3557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일상

    브리즈번은 살다보면 놀 곳이 없다고 느껴지기도 하지만   또 살다보면 한국보다 살기 좋다는게 몸으로 느껴진다.   친구들과 저녁에 시티에서 만나 볼링장에 놀러갔었다.   처음 여기 올 때는 한국에 있는 것은   여기 절대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너무 살기 좋아서 여전히 놀라는 중이다.   볼링 한 게임 당 18달러인데 좀 비싸다.   … [더보기]

이루림 06-20 140
3556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일상-바다

새로운 집으로 이사 후 같이 사는 오빠 한 분이 차를 가지고 있어서 이번 주말에 골드코스트 투어를 갔다. 호주는 대중교통이 편리하게 잘 돼있지만 차가 없으면 사실 예쁘고 멋진 곳을 잘 갈 수 없는게 사실이다. 저번에 다녀온 골드코스트는 친구들이랑 대중교통을 통해 갔는데 골드코스트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서퍼스 파라다이스에 갔었다. 바다가 크고 광활해서 가슴이 벅찰 정도였지만 생각보다는… [더보기]

이루림 06-14 143
3555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이사

최근에 이사를 했다. 처음에 호주에 올 때는 엠버스유학원을 통해 픽업, 숙소 구하기, 유심개통 등등 포함된 서비스를 신청해서 구해주신 집에 들어갔다. 내가 들어올 때가 성수기여서 어렵게 구해주신 집이었는데 처음 만난 주인 분도 너무 친절하시고 나름 오며가며 정이 많이 들었고 룸메들은 다 브라질 사람이어서 가끔씩은 조금 힘들고 처음엔 집에 별로 들어가고 싶지도 않았는데 너무 착하게 잘… [더보기]

이루림 06-12 149
3554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일상

보통 호주 집들은 수영장이나 바베큐장이 딸려있다. 아는 언니 중 한 명이 시티에 사는데 집에 풀장과 공용 바베큐장이 있어서 며칠 전 다같이 밥을 만들어먹었다. 소고기든 돼지고기든 닭고기든 다 싸서 우선 돼지고기와 스테이크를 사고 떡볶이 그리고 닭볶음탕을 만들어먹었다. 한인마트에 왠만한 재료는 다 있어서 뭘 만들어서 다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여기서 매일 만들어먹고 사니까 사실 … [더보기]

이루림 06-10 158
3553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잡레디 프로그램

학원에서 지원해주는 잡레디 프로그램이 있는데 커피수업, 일자리 제공, 웨이터 트레이닝 이렇게 3가지가 있고 각 수업마다 한 번씩만 참가할 수 있다. 한국에서 알바할때 아메리카노, 라떼는 만들어본 적이 있는데 제대로 배운게 아니라서 다른걸 더 배울 수 있을까해서 커피 수업에 참가했다. 커피머신을 다루는 방법부터 4분 안에 두 가지 메뉴의 커피를 만들어내는 것, 커피머신 청소법까지 수… [더보기]

이루림 06-07 154
3552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수업

레벨 4에서 수업을 들은지 3일차, 레벨 3보다 확실히 수업 내용이 좀 더 어려웠다. 어렵다고 해서 난생 처음 배우는 영어라 어려운 것이 아니고 조금 더 심화된 말하기 방법과 내용을 배운다. 또 레벨3에서는 선생님이 말을 좀 더 천천히 그리고 학생들 하나하나 체크해주시며 수업을 해주셨는데 레벨 4는 하나 하나 체크하는 게 없다...우리 반만 그런가 했는데 대부분의 레벨4 교실이 그랬다. 레벨 3는 … [더보기]

이루림 06-04 175
3551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레벨업테스트

사실 영어 공부를 손에 놓은지 4년 정도 되다보니 쉽게 알았던 단어나 문법들도 새롭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레벨 3 수업이 가끔은 너무 지루하고 쉽게 느껴지기도 했고 가끔은 새롭게 떠올라 다시 기억하고 배우느라 재밌게 느껴지기도 했다. 수업 내용 복습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가져온 토익 책으로 다시 기본기를 다지며 레벨 3 수업을 적어도 두 달은 듣고 기본기를 다시 탄탄히 다지는게 … [더보기]

이루림 05-30 226
3550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일상

샵스톤 에비뉴에서 약 30분가량 이동하면 갈 수있는 잇스트리트 마켓에 갔다. 우리로 치면 밤도깨비 야시장같은 느낌인데 야외시설이지만 푸드트럭과 외부 인테리어가 아주 잘 되어있었다. 사진을 따로 찾아보거나 검색해보지 않고 주변 친구들에게 추전받고 갔는데 아무 기대를 안하고 가서인지 몰라도 기대이상이었다. 다양한 음식들이 많았고 작은 콘서트도 진행되고 있었다. 사람들도 아주 많았는데 … [더보기]

이루림 05-24 201
3549

[브리즈번]Shafston어학원 - 일상

부활절이 끝난 후 며칠 지나지 않아 또 있는 홀리데이.안작데이다. 호주와 뉴질랜드의 연합군을 기리는 날인데 요즘은 연합군뿐만 아니라 전쟁에서 전사하신 모든 군인들을 기리는 날로 의미가 커졌다고 들었다. 이 날 시티에 가면 행진 행사가 있는데 몇 시간동안 꽤 길게 했다. 육군, 공군, 해군, 해병 그리고 참전용사의 자녀분들까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끊임없이 길을 따라 행진했다. 이 날 하루 시… [더보기]

이루림 05-22 211
3548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수업

매주 월요일마다 새로운 학생들이 입학하고 5주마다 새 책을 나눠준다. 만약 책을 나눠주는 5주차가 되기 전 레벨 업 테스트에 합격하여 새로운 반으로 이동하게 된다면 새 책을 받을 수 없다. 보통 선생님들이 그 날 그 날 책을 복사하여 나눠주시는데 그게 아니라면 책을 직접 사야한다. 나는 운 좋게도 입학 첫 날이 딱 책을 나눠주는 5주차였던데다 책의 첫 파트부터 새롭게 시작하는 날이었다. 새 … [더보기]

이루림 05-20 109
3547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브리즈번 시내 도서관

브리즈번은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있다. 시티에는 두 개의 무료 도서관이 있는데 책을 빌릴 수도 있고 자유룝게 공부할 수도 있다. 보통 5시에 문을 닫기 때문에 학원을 마친 후 캥거루 포인트에서 이동하고 도서관에서 시간을 보내려면 시간이 부족하다. 그래서 다른 일정이 없는 주말에 한 번 가봤는데 시설이 정말 좋았다. 다른 도서관은 아직 못가봤지만 스퀘어 도서관의 시설에 반해 다른 한 곳도 꼭… [더보기]

이루림 05-17 120
3546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골드코스트, 코알라

학원을 다니면 학생증이 발급되므로 학생할인을 받을 수 있다. 학원을 통해 론파인쥬 티켓을 구입하면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나중에 확인해보니 어린이 가격으로 구매했었다. 론파인쥬까지는 버스로 약 한 시간가랑 이동하면 갈 수 있는데 코알라, 캥거루 등등 많을 동물을 직접보고 만질 수 있었다. 동물원이 아니라 코알라 보호구역이라 더 좋았다. 독수리, 부엉이 등등 다양한 새 공연과 양떼 공연(… [더보기]

이루림 05-15 141
3545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수업관련, 복습

막상 호주에 오면 호주 사람과 대화할 기회가 많지 않다. 특히 학원에 다니면 영어를 배우러 온 다양한 국적의 친구들과 매일 대화하며 사는데 계속 말을 해야하므로 말하기 실력은 당연히 늘지만 원어민의 말을 배우는 것은 쉽지 않다! 말할 때마다 좀 더 좋은 표현을 알고 싶은데 물론 선생님께 여쭤봐도 되지만 어느정도 한계가 있다. 그래서 나는 매일 자기 전 혹은 밥먹을 때, 심심할 때 틈틈이… [더보기]

김상호 05-13 146
3544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수업일기, 테스트 방법

오전 수업시간은 8:30부터 11:45분, 오후 수업시간은 12:45분부터 2:45분 까지 두 타임으로 나뉘어있다. 오전 오후 각각 선생님은 두 분씩 계시며 한 선생님이 월화, 다른 선생님이 수목금 이렇게 수업을 진행한다. 다들 기본적으로 가르치기를 좋아하신다는 느낌을 받았고 어떤 선생님이든 학생들과 친밀하게 지내신다. 나는 개인적으로 월화 수업을 담당하시는 선생님이 맘에 들었다. 수업시간이 체계적… [더보기]

이루림 05-10 154
3543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학원 식당 이용법과 후기

학원 1층에는 큰 카페테리아가 있다. 샵스톤은 같은 학원 건물에 기숙사 하나가 딸려있으며 바로 옆건물에는 또 하나의 쉐어하우스 형태의 기숙사가 하나 더 있다. 카페테리아 한 쪽 편으로는 기숙사로 통하는 길과 엘리베이터가 있으며 그 공간을 지나면 카페테리아가 나온다. 아침부터 요리가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원한다면 사먹을 수 있지만 아침에 사먹는 사람을 보지는 못했다. 식당에는 편의시설이… [더보기]

이루림 05-08 181
3542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시티투어

브리즈번의 4월은 덥다. 밤이 되면 얇은 가디건이나 남방을 걸치면 좋을 정도의 쌀쌀함이지만 반팔을 더 챙겨올걸 그랬다는 생각이 든다. 브리즈번은 사계절이 따뜻하고 더운 편이라 이렇지만 멜번이나 시드니는 여기보다 추우니 옷을 챙길 때 주의하는게 좋을 것같다 학원에는 일본 사람들이 많아 자연스레 일본 친구가 많이 생겼다. 시티에서 일식당을 갔는데 맛은 그럭저럭이었지만 사람은 아주 많았다… [더보기]

이루림 05-07 131
3541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자전거 타기

한국 사람이 아니지만 한국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이 정말 많다. 내가 먼저 제안한 것도 아닌데 먼저 한국 식당 가자며 제안하는 친구들이 많다. 떡볶이, 삼계탕, 삼겹살, 비빔밥, 치킨 등등 다들 너무 많이 잘 알고 있다는게 자랑스러웠다. 내가 샵스톤을 선택한 결정적인 이유는 도시에 갇힌 건물이 아니라는 점과 액티비티 활동을 많이 한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매 주마다 매일 다른 일정이 있… [더보기]

이루림 05-03 104
3540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첫 수업

학원 첫 날엔 선생님 말도 잘 안들리고 수업에 적응도 안되어 어리둥절했다. 수업시간은 체계적이면서도 자유로웠다. 한국에서 항상 꿈꾸던 이상적인 수업시간이었다. 딱딱하지 않고 모두가 참여하고 말할 수 있는 수업, 중간 중간 다같이 일어서서 매 수업마다 선생님이 준비해오시는 주제로 이야기하는 시간이 있는데 말하기 실력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선생님들이 세심하게 잘 챙겨주시고 질문에도 … [더보기]

이루림 04-29 108
3539

[브리즈번] Shafston어학원 - 학원 첫날

매주 월요일마다 신입생을 받는 학원! 하루 전날인 일요일에 도착한 브리즈번 날씨는 화창했고 울창한 나무들이 예뻣다. 학원을 통해 미리 구한 쉐어하우스에 도착해 계약서도 작성하고 픽업 담당자님의 도움으로 유심 구입도 했다. 국제 전화가 무제한이라 너무 좋다 ㅜㅠ 학원 첫 날 레벨테스트는 간단하게 진행되었다. 학원 로비에 앉아있으면 레벨테스트 담당 선생님께서 간단한 질문을 던지신다. 학… [더보기]

이루림 04-25 141
and or
  • home
  • top